아시아도시센터 | 지속가능 전환도시
24
page-template-default,page,page-id-24,page-child,parent-pageid-16,ajax_fade,page_not_loaded,,qode-theme-ver-16.5,qode-theme-bridge,disabled_footer_top,wpb-js-composer js-comp-ver-5.4.5,vc_responsive

지속가능 전환도시

연구 배경 및 목적

1970-80년대 동아시아 국가들은 고도의 경제성장을 이루었지만, 이러한 성장 이면에는 압축적 도시화 혹은 발전주의적 도시화의 여러 부정적 측면들(방사능, 수질오염, 분진, 해수면 상승 등)이 축적되었다. 한편, 오늘날 국제적 정책담론에서는 국제기구를 중심으로 전지구적 기후변화/도시화라는 사회-생태적 위기에 직면하면서 ‘지속가능한 도시(sustainable city)’ 개념이 활발히 논의되고 있다. 동아시아 도시들이 ‘위험도시’가 아닌 탈위험의 지속가능한 도시가 되기 위해서 본 연구팀은 동아시아 도시들이 위험도시로 변형되어 왔던 지리-역사적 과정을 밝혀내고, 동시에 지속가능한 도시로 전환하기 위한 실천 방안을 구체적으로 모색하고자 한다.   

연구 주제 및 사례


본 연구팀은 동아시아 도시들이 직면한 위기에 대한 기존의 시각들이 국가/도시/사회가 어떻게 자연과 관계를 맺는지에 대하여 주목하지 않았음을 주목한다. 현존하는 동아시아 도시 위기를 진단하고, 그 대안을 제시하기 위해서는 대안적으로 도시화를 사회적 전환(social transformation)으로만 볼 것이 아니라 사회자연적 과정(socionatural process) 접근하는 ‘정치-생태적 도시화(politico-ecological urbanization)’로 재개념화한 시각을 바탕으로 아래와 같은 동아시아 도시 비교연구를 시도하고자 한다.

 

동아시아 도시화와 댐건설: 한국(소양강댐, 4대강 살리기 사업), 중국(삼협댐, 남수북조 사업), 북한(수풍댐), 일본

 

동아시아 도시화와 매립·간척: 중국-싱가포르 천진 생태도시, 차오페이디엔 국제도시, 일본 도쿄만 매립지, 인천 송도 유비쿼터스 생태도시

 

동아시아의 전환도시 만들기의 실천: 한국(서울시의 원전 1기 줄이기 사업, 광주시와 대구시의 솔라시티 정책), 일본(전환마을 사업)

연구 참여자

이상헌(한신대), 황진태(선임연구원), 김은혜(일본 히토츠바시대), 최영래(미국 플로리다인터내셔널대),
이선화(중국 산둥대), 박철현(국민대), 이동광(연구보조원), 최하니(연구보조원)

주요 성과
  • 김은혜. (2013). 아시아 개발주의 원 (原) 풍경: 수풍댐 이미지. 한림일본학, 22, 159-185.

  • 김은혜. (2016). 개발주의와 국립 영상의 궤적. 도시연구, 15, 129-157.

  • 이상헌. (2009). MB 정부 ‘저탄소 녹색성장 전략’에 대한 정치경제학적 고찰. 환경사회학연구, 13(2), 7-41.

  • Choi, Y. R. (2014). Modernization, development and underdevelopment: reclamation of Korean tidal flats, 1950s–2000s. Ocean and Coastal Management, 102, 426-436.

  • Hwang, J. T. (2015). A study of state–nature relations in a developmental state: the water resource policy of the Park Jung-Hee regime, 1961–79. Environment and Planning A, 47(9), 1926-1943.

  • Hwang, J. T., Lee, S. H., & Müller‐Mahn, D. (2017). Multi‐scalar practices of the Korean state in global climate politics: The case of the Global Green Growth Institute. Antipode, 49(3), 657-676.